2019년 3월 25일부터 28일까지 동아시아 각 나라/지역에서 청년들이 첫 ‘로잔 동아시아 젊은 리더 모임 2019 (이하 EA YLG 2019)’를 위해 대한민국 제주도에 모였다. 이번 대회의 주제는 “복음의 정수”였다. 이는 젊은 리더들이 자신의 삶을 복음 진리에 다시 맞추어보고 잃어버린 자를 위해 나아가도록 하기 위함이었다. 동아시아 모든 지역과 나라에서 리더들이 왔는데, 모임 그 자체만으로도 다양함과 그 안에서의 하나 됨이 드러나는 시간이었다.

약 220명 이상의 참가자, 54명의 멘토와 강사들, 그리고 60명의 자원봉사자(W.O.G [Word of God 도시선교회], 선한목자교회, 횃불신학대학원, 마테테스 공동체 등 참여)가 성안교회에 모여 하나님 나라 파트너십을 도모하고 이곳에서 하나님께서 위대한 일을 하실 것을 믿음으로 붙들며 함께했다.
첫날 저녁, 국제 로잔 운동의 CEO인 마이클 오 총재가 로잔의 비전과 이러한 만남이 어떻게 교회 역사를 만들어 왔는지를 나누었다. 잘 알려진 것처럼, 로잔 운동은 세계 선교를 위해 영향력 있는 리더들과 아이디어들을 연결하는 플랫폼이다. 참가자로 함께한 대만에서 온 케티 쿠오 자매는 “지난 나흘 동안 너무나 많은 성령님이 이끄시는 아름다운 만남이 이루어졌어요! 다른 사람들의 놀라운 이야기를 듣고, 또한 하나님께서 나의 이야기를 통해 다른 사람들을 바꾸시는 기회도 누릴 수 있었어요.”라고 말했다.  

21개의 워크숍과 27개의 소그룹 모임 동안, 다양한 국가와 지역에서 온 젊은 리더들은 같은 관심 분야(예, 교회 개척, 예술, 기술, BAM 등)를 가진 다양한 사람들을 만나고 자신의 비전과 그 길을 걸어온 자신의 여정을 나눌 수 있었다. 모임 중 곳곳에서 웃음소리가 터져 나왔고, 때로는 눈물 흘리는 사람들도 있었다. 마음과 마음이 깊이 연결되는 것을 모두가 느낄 수 있었고, 평생을 함께할 관계가 만들어지기 시작했다. 홍콩에서 온 참가자 토미 소는 “제가 참여한 소그룹과 워크숍은 굉장히 감동적이었습니다. 예술과 문화 분야에 관한 굉장한 아이디어들을 들으면서 나의 지금 사역에 대해 다시 생각해보게 되었고, 어떻게 하면 이것을 사용해서 청소년들이 주님의 말씀을 자신의 삶에서 발견해 가도록 도울지 생각해보게 되었습니다.”라고 말했다.

개회 환영사에서 일본 로잔위원회의 의장인 마사노리 쿠라사와 목사는 “이 모임이 의미 있고 흥분되는 이유는 동아시아에서 온 젊은 세대들이 서로 가까이 연결되는 플랫폼이 되어, “복음의 정수” 안에서 하나 되고, 우리의 일터와 사명지에서 믿지 않는 이웃들에게 모든 대가를 지불하면서 그 복음을 전해 결국은 하나님의 왕국이 이 지역에서 드러나게 되기 때문입니다”라고 말했다.

아침 성경 강해 시간을 통해 국제 OMF 총재인 패트릭 펑 목사는 젊은 리더들에게 복음의 권위를 되새겨보고, 완전한 복종의 삶을 선택하며, 교회 안에서의 하나 됨을 추구하고 복음에 전 삶을 헌신하기를 도전했다. ‘H.I.S.(Humility[겸손함], Integrity[진실함], Simplicity[단순함])’의 사람이 되라는 로잔의 정신이 젊은 리더들에게 전해졌다. 한국 선한목자교회의 유기성 담임목사와 한국 로잔위원회 의장이며 온누리교회의 담임목사인 이재훈 목사도 저녁 시간, 강력한 복음의 메시지를 전했다.

이 대회의 준비팀은 약 2년 전 선한목자교회에서 처음 만나면서 이 모임을 준비하기 시작했다. 아름다운 팀워크가 약 7개의 국적을 가진 11명의 준비팀원을 통해 나타났다. 대회 기간 중, 영어, 중국어, 한국어, 일본어, 몽골어의 5개 언어가 무대 위와 아래에서 사용되었다.

하나 됨은 문화뿐 아니라 세대를 넘어서도 나타났다. 서로 다른 지역에서 온 사람들뿐 아니라 서로 다른 세대를 대표하는 사람들도 깊은 교제를 나누었다. 1대 1 멘토링, 소그룹과 워크숍을 통해 멘토들은 자신의 가진 모든 것을 젊은 리더들에게 아낌없이 쏟아부었다. 한 예로, 어느 1대 1 멘토링은 6시간이 넘도록 이어졌는데, 이는 멘토가 느끼기에 이 참가자의 이야기를 듣고 가이드를 해주는 것에 시간이 부족하다고 느끼고는 최대한 많은 도움을 주려고 했기 때문이다.

이 대회의 공동 의장인 유지영 자매는 “하나님께서 이 대회의 목표 중 하나인 ‘다양함 속의 하나 됨’이 참가자, 멘토 그리고 자원봉사자들 안에서 실제가 되도록 이끄셨습니다. 숙소로 사용한 호텔의 비기독교인 직원이 마지막 만남에서 이 사람들이 뭔가 다르다고 느꼈다고 말하며 어떻게 서로 저렇게 친절하고, 이해함이 넘치며 행복하게 반응할 수 있는지 궁금하다고 했습니다. 그래서 저는 그분께 우리가 아직 죄인이었을 때 하나님께서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 보여주신 그 사랑 때문에 그렇다고 복음을 소개할 수 있었습니다”라고 말했다.

또 다른 공동 의장인 코헤이 타케다 목사는 “ 그리스도 안에서의 하나 됨과 그리스도를 닮은 겸손함을 대회의 곳곳에서 볼 수 있었습니다. 이것은 복음의 약속을 깨닫는 것입니다. 그리스도 안의 하나됨에는 분명한 목적이 있다고 믿습니다. 그것은 모든 대가를 지불하면서 복음을 나누고 하나님 나라를 확장하는 것입니다. 이 부분에서 저는 동아시아 YLG 2019는 이제 막 시작되었다고 분명히 믿습니다”라고 말했다.

이 대회는 주님의 거룩한 성찬으로 마무리되었다. 지난 나흘 동안 이루어진 모든 것을 마무리하기에 이보다 더 나은 방법은 없었다. 복음의 정수에 대해 깊이 고민하며 많은 이들은 벌써 다음 단계를 생각하기 시작했다. 나라별, 지역별 모임에 대한 의논이 이루어지고 있다. 이 동아시아 젊은 리더 모임을 통해 어떤 일이 이루어질지 매우 기대하게 된다.